[골든타임:응급처치법] 여름방학, 우리아이가 식중독에 걸렸을 때 대처법은?

온도가 높고 습기가 많은 여름에는 음식이 잘 상하기 때문에 식중독에 걸리기 쉽다. 식중독에는 크게 두 종류가 있는데 하나는 박테리아가 몸에 들어와 번식해서 병을 일으키는 경우이고, 또 하나는 음식이 상하면서 만들어지는 나쁜 독성을 먹고 탈이 나는 경우이다.

약간 상한 음식이라도 제대로 익혀 먹으면 박테리아가 다 죽어서 식중독에 안 걸릴 것으로 생각 할 수도 있지만, 가열이나 조리를 통해 박테리아를 죽일 수는 있어도 이미 만들어진 독은 없어지지 않는다. 여름방학, 아이들에게 갑자기 찾아올 수 있는 식중독! 원인과 증상, 그리고 응급 처치 방법을 함께 알아보자.

식중독의 발생 원인과 증상은?

보통 식중독에 걸리게 되면 열이 나고 배가 아프며 구토와 설사 증상이 나타난다. 대장균 O157:H7*에 의한 식중독은 조리하지 않거나 조리가 덜 된 소고기를 섭취할 경우 발생할 수 있다. 소독하지 않은 우유나 하수로 오염된 물을 마시거나 오염된 물에서 수영하는 것도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식중독에 걸릴 경우 열은 없거나 적으며 설사를 하고, 심한 경우에는 혈성 설사와 복부 경련이 나타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 5~10일 정도 후에 회복된다.
* 대장균 O157:H7: 세균성 장염, 특히 혈변성 장염을 일으키는 병원성 대장균의 하나

5세 이하의 어린이와 노인에게서 발병한 대장균성 식중독이 심해지면 용혈요독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다. 대장균 O157:H7이 용혈요독증후군의 주요 원인이며, 이 경우 적혈구가 파괴되고 신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급성 신기능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 용혈요독증후군: 영유아에서 많이 발병하며, 용혈이 일어나 신장이 나빠지는 질병

식중독을 일으키는 다른 박테리아로는 캄필로박터, 살모넬라, 시겔라, 콜레라균 등이 있다. 완전히 익히지 않은 육류 식품을 섭취할 경우 이러한 미생물에 감염될 수 있다. 살모넬라는 일반적으로 사육된 가금류를 완전히 익히지 않거나 요리기구가 오염된 경우에 감염될 수 있다. 박테리아에 감염되면 냄새가 심한 혈성의 설사가 나타날 때가 많다.

 

식중독 발생시 응급 처치 방법은?

아이가 설사를 한다고 지사제를 함부로 먹여서는 안 된다. 식중독에 걸렸을 때 설사를 하는 이유는 장 안의 박테리아를 빨리 내보내려는 것이기 때문이다. 급한 김에 복통을 없애고 설사를 멎게 하려고 지사제류의 약을 썼다가는 박테리아를 밖으로 내보내지 못해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설사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약을 함부로 먹기보다는 보리차나 전해질 보충에 도움이 되는 소금물, 미네랄워터, 스포츠음료 등을 마시는 것이 좋다. 심한 경우에는 응급실을 이용해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고 탈진한 경우에는 수액주사로 수분을 보충해 주어야 한다.

예방하기

식중독은 치료보다 예방이 우선이다. 따라서 상한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냉장고에 든 음식은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냉장고는 음식이 상하는 속도를 늦출 뿐 음식이 상하는 것을 완전히 막지는 못한다. 한 번 오염된 음식은 냉장고에 있어도 변질되기 쉽다. 처음 이틀 동안은 박테리아가 잘 증식하지 못하지만 이틀이 지나면 냉장고의 추운 환경에 익숙해져 급속도로 음식을 상하게 한다.

아이들의 경우에는 맛이 이상해도 잘 모르기 때문에 의심하지 않고 그냥 먹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아이들이 먹는 음식은 반드시 한 번 더 확인해야 한다. 특히 우유 팩이나 요구르트병을 들고 다니며 먹는 아이들이 있는데 한 번 입을 대서 침이 묻은 음식은 쉽게 상하기 때문에 여름철에는 가능하면 아이들이 음식을 들고 다니며 먹지 못 하게 하는 것이 좋다.

※ 외부 기고는 본 기관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Visited 53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