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y Living] 겨울철 쾌적한 실내환경 조성을 위해 알아두면 좋은 Tip

2017.12
조회수 49
추천수 1

이른 추위에 진작 겨울옷을 꺼내 입었지만 12월 들어서는 정말 겨울답게 기온이 뚝 떨어졌다. 밖의 날씨는 매섭게 추운 반면, 집에서는 반팔 차림으로 생활할 정도로 따뜻하게 지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건강을 위해서라면 실내에서도 살짝 춥게 느껴질 정도의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온도를 비롯해 난방, 환기, 적정 습도, 결로 방지 등 겨울철 쾌적한 실내 환경 조성을 위한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실내 온도는 20~22℃로 유지하고 집안에서도 양말 신기

겨울철 실내 온도는 20~22℃로 유지하는 것이 적정한데, 살짝 춥게 느껴질 수 있으므로 집안에서는 양말을 신고 내복을 입는 등 방한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 또 방바닥에 카펫이나 요를 깔아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찬바람이 새어 들어오는 창문 틈이나 문틈에는 에어캡을 붙이거나 신문지를 돌돌 말아 끼우면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 Plus Tip ———
겨울만 되면 벽면에 맺히는 물방울! 특수 페인트로 방수 기능 더하고 중성 세제로 코팅하기

겨울이 되면 벽면이나 창문에 물방울이 맺히는 ‘결로 현상’이 생기는 집이 많다. 물방울이 생길 때마다 마른 수건으로 열심히 닦아내지만 다음 날, 다음 겨울에도 어김없이 결로 현상이 나타난다. 물기 때문에 벽지 위로 곰팡이가 생기기 쉬워 원인을 제거하는 게 좋다.

결로는 실외와 실내의 큰 온도 차 때문에 생긴다. 그렇기 때문에 현관문 옆, 베란다 창문 옆 등 결로가 생기는 벽면 주변의 온도를 낮게 유지해야 한다. 수시로 환기를 해 실외 온도와 비슷하게 하거나 선풍기를 자주 틀어놓는 것도 방법이다. 곰팡이가 생기기 전이라면 특수 페인트의 하나인 ‘탄성코트’를 발라 방수기능을 더하고, 중성세제를 묻힌 수건으로 닦아 코팅막을 만드는 것이 도움 된다.
——————————-

앞뒤 창 열어 환기하는 동안 이불•카펫 탁탁 털기

날씨가 추워지면 문을 꼭꼭 닫기 마련이지만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위해서는 하루 1~2회, 약 30분간 환기를 해 실내 공기를 외부 공기로 완전히 교환해 주는 것이 좋다. 환기를 할 때는 바람이 잘 통하도록 앞쪽과 뒤쪽의 창을 모두 열어 실내 공기를 순환시키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특히 대부분의 집 구조상 안쪽에 위치한 침실 환기에 특히 신경 쓰도록 하자.

환기를 하는 동안에는 가구와 바닥에 쌓인 먼지를 털어내고, 바닥에 깔아 둔 카펫을 두드려 먼지를 털어내야 환기의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또 공기 중에 떠다니는 미세먼지가 붙어 있기 쉬운 커튼도 털고, 창문의 모서리 부분을 물수건으로 닦아내는 것도 잊지 말자. 침구류의 경우 막대로 두드린 후 털면 미세먼지뿐 아니라 집먼지진드기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실내 적정 습도는 50~60%, 젖은 빨래나 식물로 습도 올리기

겨울철엔 안팎으로 건조해지기 마련인데, 실내에서 문을 닫고 난방기를 가동하면 더 건조해진다. 쾌적한 실내 환경 조성을 위할 뿐만 아니라 피부가 가렵고 눈이 시리고, 콧속이 건조해지는 등의 겨울 건조증 증세를 조금이라도 완화하기 위해서는 실내 습도를 50~60%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습도를 맞추는 가장 쉬운 방법은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인데, 매일 물통의 물을 갈아주고 2~3일에 한 번씩 청소를 해 관리해야 한다. 가습기는 바닥보다 0.5~1m 높이의 평평한 받침 위에, 구석보다 방의 중앙에 놓는 것이 효과적이다. 실내에서 빨래를 말리거나 욕실을 사용한 후 문을 열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소품으로도 습도를 높일 수 있다. 입구가 넓은 그릇에 숯을 담고 물을 뿌려주거나 실내에 어항을 두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된다.

산소를 내뿜는 식물을 키우는 것도 실내 수분 공급에 도움이 된다. 아레카야자나 홍콩야자와 같은 야자나무, 산호수, 싱고니움, 행운목, 돈나무, 장미허브 등 잎이 크고 잎사귀가 많은 식물을 키우면 실내 습도를 올리는 데 효과적이다. 야자나무나 행운목 등 키 큰 식물은 거실 안쪽에 두고, 돈나무나 장미허브 등 작은 화분에 키울 수 있는 식물은 방안에 두는 것이 좋다.

———— Plus Tip ——
아무리 추워도 난방비 폭탄은 싫다면? 난방비 절약 방법 4

1) 외출할 때는 보일러를 끄지 말고 ‘외출 모드’를 사용한다. 보일러를 다시 가동해 온도를 일정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데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단, 10시간 이상 집을 비울 때는 꺼놓는 게 낫다.

2) 2~3년에 한 번씩 보일러를 점검한다. 배관은 3년, 필터는 2년에 한 번씩 점검하고 필요 시 교체하는 것이 좋다. 필터는 가정에서 손쉽게 교체할 수 있는 모델이 많다. 10년 이상 사용한 보일러는 열효율이 낮으니 교체하는 것이 좋다.

3) 옷방이나 서재 등 많이 사용하지 않는 방의 보일러 난방 밸브를 잠가 열 손실을 막는다. 단, 한파주의보 등 기온이 매우 낮을 때는 동파의 위험이 있으니 난방 밸브를 열어두는 게 좋다.

4) 보일러를 틀 때 가습기를 같이 사용한다. 특히 외출에서 돌아와 집안이 빨리 따뜻해지길 원할 때 보일러와 가습기를 같이 켜는 것이 효과적이다.
——————————————

매년 겨울철이 되면 실내 온도와 습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건강에도 좋고, 쾌적한 실내환경 만들기에도 좋다고들 하지만 여전히 그 중요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또는 보일러에 표시된 온도 눈금으로 실내 온도를 가늠하는 경우도 많다. 팔다리가 간지럽고 콧속이 건조하고 눈이 시려도 집안이나 사무실 환경을 바꿀 생각은 못 하는 경우가 많다.

온도와 습도에 신경 쓰는 작은 실천이 올겨울 큰 변화를 불러올 수도 있음을 믿고, 일단 온도와 습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제품을 구입하길 권한다. 그리고 실내 온도 20~22℃, 습도 50~60%를 기억해 건강하고 쾌적한 겨울을 보내기를 바란다.

※ 외부 기고는 본 기관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글_김효정
편집_김기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