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 위급한 순간, 생명을 구하는 자동제세동기(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심정지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일어난다. 병원 밖에서 심정지가 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심폐소생술과 함께 제세동이 시행되어야 한다. 자동제세동기(AED)는 심정지 발생 위험이 높은 장소마다 설치되어 있다. 훈련을 받은 일반인이라면 신속하게 심폐소생술과 제세동 처치를 시행해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자동제세동기(자동심장충격기)란?
‘심실세동 환자에게 극히 짧은 순간에 강한 전류를 심장에 통과시켜 대부분의 심근에서 활동 전위를 유발해 심실세동이 유지될 수 없도록 만든다. 심실세동을 종료시키고 심장이 다시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제세동에 대한 설명이다. 그러나 의학적 지식이 없는 일반인들이 전문용어가 가득한 위 설명을 제대로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자동제세동기는 의료지식이 충분하지 않은 일반인이나 의료제공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장비다. 환자의 심전도를 자동으로 분석해 제세동이 필요한 심전도를 구분해주며, 사용자가 제세동을 할 수 있도록 유지한다. AED, 자동제세동기, 자동심장충격기는 모두 같은 말이다.

 

제세동을 신속하게 시행해야 이유는?
– 갑자기 발생한 심정지 환자의 가장 중요한 심장 리듬은 심실세동이다.
– 심실세동의 유일한 치료 방법은 전기적 제세동이다.
– 심실세동이 발생한 후 시간이 지날수록 제세동의 성공 가능성은 떨어진다.
– 심실세동은 수분 이내에 무수축이 된다.
– 제세동 성공률은 심실세동 발생 직후부터 분당 7~10%씩 감소한다.

제세동 실시 이유에서 언급되었듯이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 제세동 성공률은 매분 7~10%씩 감소한다. 하지만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감소율은 분당 3~4%에 그친다. 심정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심폐소생술 없이 제세동을 할 경우보다 성공 확률이 2~3배 증가한다. 심정지 후 5분 이내에 심폐소생술과 제세동이 시행되면 신경손상이 거의 없다. 하지만 심폐소생술만으로 심실세동이 정상리듬으로 변환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

자동 제세동 방법은?
사용방법은 자동제세동기의 종류 및 제조회사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기본적인 사용 원칙은 같다.

① 전원켜기 :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있는 도중에 자동제세동기가 도착하면, 먼저 심폐소생술에 방해가 되지 않는 위치에 놓은 후에 전원버튼을 누른다.

② 패드 붙이기 및 본체와 연결하기 : 환자의 상의를 벗긴 후에, 두 개의 패드를 포장지에 그려져 있는 대로 환자의 가슴에 단단히 부착한다. 패드 부착 부위에 땀이나 기타 이물질이 있으면 제거한 뒤에 패드를 부착한다. 패드를 잡을 때는 전선과 연결된 손잡이 부분을 잡아야 하며 전선만 잡거나 젤이 도포된 부분을 잡아선 안 된다. 한 번에 한 장씩 커버를 떼어낸 후 심장에 최대한 전류를 전달할 수 있는 위치에 부착한다. 한 패드는 오른쪽 빗장뼈(쇄골)아래에 부착하고, 다른 패드는 왼쪽 젖꼭지 아래와 중간 겨드랑선이 만나는 부위에 부착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패드가 쇄골이나, 어깨, 흉골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하며, 왼쪽 겨드랑이 방향으로 충분히 위치해야 한다는 점이다. 패드를 부착한 뒤에는 피부와 패드 사이에 공기층이 생기지 않도록 충분히 눌러주도록 한다. 패드 커넥터를 본체에 연결한다.

③ 분석하기 : 자동제세동기가 환자와 연결이 완료되면 환자의 심전도 리듬을 분석하기 위해 ‘접촉금지’라는 음성이나 화면 메시지가 나온다. 이때 자동제세동기가 심전도를 분석하는 동안 혼선을 주지 않기 위해 환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환자의 몸이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④ 충전 및 제세동 버튼 누르기 : 분석을 마치고 제세동이 필요한 경우라면 ‘제세동이 필요합니다. 충전중’라는 음성이나 화면 메시지와 함께 자동제세동기가 자동으로 에너지를 충전한다. 이후에 ‘접촉금지. 제세동 버튼을 누르세요’라는 음성 또는 화면 메시지가 나오면 안전을 위하여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 있는지 확인 한 뒤에 깜빡이는 제세동 버튼을 누른다. ‘제세동이 필요하지 않습니다.’라고 분석한 경우에는 제세동 버튼이 깜빡이지 않으므로 지체하지 말고 가슴 압박부터 심폐소생술을 시작한다.

⑤ 심폐소생술 계속하기 : 제세동 버튼을 누르는 순간 전류는 심장으로 전달이 되었기 때문에 감전 위험이 없으므로 지체하지 말고 가슴압박부터 다시 시작하면 된다. 심폐소생술 또는 가슴압박소생술을 계속하면 2분마다 환자의 심전도를 자동으로 분석해 제세동의 필요성을 판단한다. 그러므로 환자에게 자동제세동기를 적용한 상태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거나 환자가 회복되어 깨어날 때까지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을 반복하여 시행한다.

자동 제세동기의 종류는?
자동제세동기는 제세동 유도 방법에 따라 두 가지 형태로 구분된다. 완전 자동제세동기는 전원을 켠 후 환자의 가슴에 패드를 부착하면 제세동기 스스로 환자의 심전도를 분석하고 에너지를 충전하여 구조자에게 알린 뒤에 제세동을 자동 시행한다. 반면 반자동 제세동기는 심전도를 분석하여 제세동이 필요한 경우에 구조자로 하여금 제세동 시행 버튼을 누르도록 음성 또는 화면으로 지시한다. 일반적으로 반자동 제세동기가 많이 보급되어 있다. 패드 역시 예전에는 두 개의 패드를 환자의 가슴에 각각 부착한 뒤 자동제세동기 본체와 패드를 서로 연결시키는 형태가 사용되었다. 최근에는 두 개의 패드가 자동제세동기의 본체에 연결된 형태가 보급되고 있다. 이런 형태의 자동제세동기는 전원을 켠 뒤에 환자의 가슴에 두 개의 패드를 부착하기만 하면 되므로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자동 제세동기는 어디에 있나?
자동제세동기는 공공보건의료기관, 구급차, 항공기, 철도차량, 20톤 이상의 선박, 5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다중이용시설에 설치하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다중이용시설은 철도역사, 여객자동차 또는 항만터미널, 5천석 이상의 종합운동장, 중앙행정기관, 시도의 청사 등을 말한다.

 

[골든타임] 심정지 환자를 발견한 당신이 해야 할 일들(가슴압박술)
>> http://hirawebzine.or.kr/13272
[골든타임] 음식물이 목에 걸렸어요! 기도 폐쇄 응급처치와 예방법
>> http://hirawebzine.or.kr/12783

※ 외부 기고는 본 기관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Visited 55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