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 시그널] 당신의 피부와 손톱에서 건강이 느껴진다

피부와 손톱은 당신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바로미터다. 피부와 손톱을 유심히 관찰하고, 만져본다면 당신의 분명 당신 건강의 비밀을 알 수 있을 것이다.

피부
피부는 밖으로 드러난 장기라고 말할 만큼, 내부의 건강 상태를 직접적으로 보여준다. 깨끗하게 정돈된 옷에서 그 사람의 심신의 여유가 느껴지듯, 피부를 통해 그 사람 내면의 건강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필자는 환자의 피부를 눈으로 관찰하고 손으로 촉진하며 그 사람의 건강상태를 파악한다. 피부에는 간, 콩팥 등 내부 장기의 건강상태가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1) 간
간에 문제가 있을 경우 피부로 증상이 나타난다. 피부와 눈의 흰자위가 확연하게 노란빛을 띠면 혈액질환이나 간담도계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이럴 경우 빨리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환자 중에 한 50대 남성은 전신에 가려움증을 심하게 느꼈다. 건조성 피부로 자가진단을 내린 후 항히스타민제와 진통제를 지속적으로 복용했다. 그러던 어느 순간 황달이 오고 복수가 차올라 병원을 찾아갔더니 간암 진단을 받았다. 간암은 4~50대 남성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하지만 초기 증상이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피부 가려움증은 간에 문제가 있을 경우 곧잘 나타난다. 간암이나 담도암 등에 걸리게 되면 담즙이 충분히 배출되지 못하고 신체에 쌓여 피부 가려움증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은 간암뿐 아니라 간경화도 같다. 전신이 가렵다는 느낌이 들면 간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간암이 많이 진행되면 간이 위치한 오른쪽 윗배에 통증이 발생한다. 또한 얼굴에 황달이 생기고 배에 복수가 차며, 발목과 발이 심하게 부어오른다. 구토가 발생하고, 식욕 부진과 함께 체중이 감소한다. 소변이 회색으로 변하는 경우도 있다.

2) 콩팥
피부 가려움증은 간의 이상과 더불어 콩팥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도 관찰된다. 신장의 기능이 떨어지면 우리 몸속에 각종 독소가 쌓이는 요독증이 발생한다. 이 경우 연고나 가려움증 약으로도 쉽게 가라앉지 않는 난치성 가려움증을 나타낸다.

심장과 콩팥의 수분조절기능이 저하될 경우 피부에는 부종이 나타난다. 심장기능이 떨어지면 심장으로 돌아오는 혈액순환에 장애를 받게 되어 얼굴이 붓게 되고, 콩팥기능이 저하되면 체액조절기능이 떨어져 팔다리가 붓게 된다. 갑상선기능이 저하되는 경우에는 진피 및 피하지방층에 점액질이 축적되어 피부의 가장 얇은 부위인 눈꺼풀 부위가 붓게 되고, 다리는 살을 눌러도 다시 올라오지 않는 함요부종 등이 생기게 된다.

손톱
연령이 증가해도 우리 몸의 세포는 끊임없이 재생과 성장, 퇴화과정을 반복한다. 재생과 성장하는 속도는 사람마다 개인차가 있다. 우리 신체 부위에 재생과 성장의 바로미터인 손톱을 보면 그 사람의 건강상태를 알 수 있는 것이다. 손톱은 단백질의 일종인 케라틴으로 이루어져 있다. 손톱 뿌리의 흰 반달 모양이 있는 부분에서 새 손톱이 만들어 지며, 한 달에 약 0.6cm씩 자라난다. 매일 자라나는 신체의 일부인 손톱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리 몸의 건강 상태를 짐작할 수 있다.

1) 손톱 표면
손톱에 없던 줄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손톱에 가로줄무늬가 생겼다면 극심한 피로의 누적, 신증후군과 같은 만성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이럴 경우 몸에 깃든 질병을 찾아내 다스리는 노력이 필요하다. 세로줄무늬는 신체 노화의 한 징후로 볼 수 있다.
점선 모양으로 움푹 팬 손톱은 건선 또는 원형 탈모 등 자가면역성질환의 징조일 수 있으므로 검사가 필요하다. 또 이유 없이 손톱이 잘 벗겨지는 것은 손톱 속의 지방이나 수분이 부족한 손톱건조현상이다. 이 증상은 빈혈환자에게 많이 나타난다.
손톱의 표면이 거칠고 지저분한 경우 건선이나 습진, 백반증, 원형탈모증 같은 피부와 모발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손톱이 잘 깨진다면 갑상선질환이나 철분, 칼슘, 비타민 결핍을 의심해 볼 수 있다.

2) 손톱 형태
손톱 형태도 유심히 살펴보아야 한다. 급격하게 아래로 굽은 곤봉모양의 손톱은 간경화나 염증성장질환, 또는 심장질환, 폐기종, 만성 기관지염, 폐암 등으로 폐기능이 떨어지는 사람들에게 종종 관찰된다. 가운데가 움푹 팬 스푼형 손톱은 철반이나 비타민 B12 결핍으로 만성 빈혈일 때 나타난다. 이럴 땐 철분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한다.

3) 손톱 색깔
손톱 색깔을 통해서도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황색 손톱은 담배를 많이 피우거나,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해온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난다. 드물게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의 신호일 수도 있다. 또한 손톱이 누런색을 띤다면 늑막염, 부비동염과 같은 호흡기 질병을 겪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푸른색을 띠는 손톱은 체내 산소 공급에 이상이 있음을 알려주는 지표다. 이런 사람들은 순환기 계통의 질병이나 심장질환에 유의하도록 한다. 또한 손톱에 흰색과 분홍색이 반반씩 나타나면 콩팥의 기능이 떨어졌다는 의미일 수 있으므로 신부전증 등 신장 이상을 점검해보도록 한다.

손톱만 잘 살펴보아도 우리 몸에 나타나는 이상 징후를 미리 알아차릴 수 있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손톱은 다들 깎고 산다. 손톱을 다듬는 것에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내 손톱의 모양이나 색 등을 평소 눈여겨본다면 건강관리에 많은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내 몸 시그널] 눈을 보면 당신의 건강이 보인다 >> http://hirawebzine.or.kr/13303
[내 몸 시그널] 혀는 당신의 몸을 말한다 >> http://hirawebzine.or.kr/12835

※ 외부 기고는 본 기관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Visited 396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