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의 절반과 여름의 시작, 하지

일 년 중 낮이 가장 길다는 하지가 찾아왔다. 그런데 하지란 무엇이며, 가장 낮이 긴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우리 조상들은 하지에 무슨 일을 했는지, 우리에게 하지가 어떤 날인지 궁금하다.

 

 

 

spacial_여름의 시작_2 (1)

 

하지에 대한 간단한 정의

하지는 우리나라의 24절기 중 하나이며, 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이다. 이날은 태양이 일 년 중 가장 높게 뜨는 날로 낮의 길이가 자동으로 길어진다. 한편으로는 태양이 가장 높게 뜨기 때문에 태양으로부터 가장 많은 열을 받는 시기이므로 이날이 지나면 기온이 상승하고, 무척 더워진다. 음력 5월경이며, 양력으로 환산했을 경우 대략 6월 21일, 6월 22일이 된다.

 

TIP. 태양은 하지에 쌍둥이자리에 머문다

태양은 황도 12궁이라고 해서 한 달에 하나씩 별자리를 지나간다. 그리고 우리는 그 별자리를 내가 태어난 달에 맞춰서 자신의 별자리라고 부른다. 태양이 하짓날 하늘에 머무르는 중 가장 북쪽에 위치한 점을 하지점이라고 하는데, 태양의 고도가 가장 높은 순간을 의미한다. 바로 이 시기에 태양이 지나가는 별자리가 쌍둥이자리이다.

 

 

 

1 (2)

 

조상들은 하지에 무슨 일을 했을까?

조상들의 하지 생활습관을 이야기하기 전에 24절기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면 우리 조상들은 1년을 24절기로 나누고 그 절기에 맞춰 농사를 지어왔다. 청명에는 봄 농사를 준비하고, 소만에는 본격적인 농사를 시작했으며 망종에 씨를 뿌렸다. 망종은 하지 바로 전 절기이며, 대부분의 농사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하지가 되기 전에 씨뿌리기를 끝내야 한다. 하지가 시작되면 장마 역시 시작되기 때문이다.
이때 나온 재미있는 속담이 있다. 바로 ‘하지가 지나면 발을 물꼬에 담그고 산다는 속담’인데, 하지는 대개 모심기가 끝나는 무렵이기 때문에 하지 이후에는 논이 마르지 않게 물을 대주어야 모가 잘 자란다. 그래서 이때가 되면 농부들은 발을 벗고 살아야 할 만큼 바빠진다. 가뭄이라도 들면 더더욱 논에서 벗어날 틈이 없다. 농부가 물꼬에 발을 담그고 사는 것은 논물대기가 그해 농사를 좌우할 만큼 중요한 일이라는 뜻이다.

 

TIP. 기우제는 하지에 지낸다

그런데 하지가 지나도 비가 안 오는 경우가 있다. 모내기 후, 가장 중요한 것은 논에 물을 대주는 일이다. 따라서 하지가 지나도 비가 안 오면 한 해 농사를 고스란히 망치게 된다. 이 경우 기우제를 지내게 되는데, 각 고장마다 고유의 기우제 풍습을 지니고 있다. 현재는 수리시설이 상당히 잘 되어 있어서 논에 필요한 만큼의 물을 항상 대주지만 과거에는 비가 안 오면 한 해 농사를 망쳤기 때문에 기우제가 중요한 행사이기도 했다.

 

 

 

spacial_여름의 시작_4 (1)

 

맛있는 하지 음식으로 기운을 북돋다

여름이 시작되는 하지에 가장 맛있는 식재료는 바로 감자다. 이때 감자는 햇살 포근하게 받아 속살이 포슬포슬거려 그냥 삶아만 먹어도 한 끼로 거뜬하게 맛이 좋은 음식이 된다. 구워 먹고 졸여 먹고 부쳐 먹고 떡해 먹고 온갖 음식을 해먹어도 맛있는 하지의 최고 음식이다. 이 시기가 논에 한창 물을 대는 시기이기에 논에서 우렁이가 자라기 시작하는데, 쫄깃한 우렁이를 무쳐 먹거나 볶아 먹어도 좋다. 부추도 한창 자랄 시기라서 비 오는 날 부추전과 막걸리 한 사
발이면 힘든 일에 피로를 풀기에는 그만이었을 것이다. 또 이 시기 온갖 열매들의 잎이 싱그럽게 자라는 순간이다. 햇빛과 비를 맞으면서 싱싱하게 자란 호박잎을 뜯어내어 푹 삶아내 밥 한술 올리고 된장 푹 떠넣으면 한 그릇 뚝딱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고추나물, 비름나물, 콩순나물 등 온갖 나물 음식들이 넘쳐난다. 꽁보리밥에 나물 넣고 고추장 한 술 떠넣고 쓱쓱 비벼 먹으면 이보다 더한 음식이 어디 있을까.

 

TIP 세계 속 하지 풍경

하지는 영어로 Summer Solstice라고 한다. 이날은 해가 일찍 뜨고 늦게 지기 때문에 영국에서는 하짓날 스톤헨지에 모여 함께 일출을 보고 각종 행사를 즐기는 등 개성 있는 축제를 열기도 한다.

(Visited 20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