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4월의 파워푸드 ‘두릅’

 

산채의 제왕 ‘두릅’을 들어보았는가. 봄 두릅은 금이고 가을 두릅은 은이란 말이 있을 정도로 봄에 먹는 두릅은 영양만점의 귀한 음식이다. 그동안 봄나물로 쑥이나 냉이, 달래 등을 떠올렸다면, 이제부터는 4~5월의 제철음식인 두릅도 함께 챙겨 먹도록 하자. 두릅은 단백질과 비타민 A·C, 칼슘, 섬유질이 풍부해 다이어트에도 좋고 심신안정과 스트레스 해소, 신장 강화 등 도움을 많이 주는 고마운 봄나물이다. 또 사포닌 성분까지 함유되어 있어 항암효과는 물론 떨어진 면역력까지 높여준다.

 

 

평소 몸이 자주 붓고 신장이 약하다면

두릅에는 사포닌과 비타민C 성분이 풍부하다. 때문에 암을 유발하는 물질인 나이트로사민을 억제시켜준다. 두릅을 살짝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먹으면 비타민이 파괴되지 않으면서 떫은맛도 날릴 수 있다. 또 사포닌은 항암효과 외에도 혈당강하와 혈중지질 저하효과가 있어 당뇨병 환자에게도 좋다. 평소 몸이 자주 붓고 신장이 약하다면 두릅의 효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두릅은 열량이 적어 당뇨병환자의 혈당치를 떨어뜨리고 허기까지 보완해준다.

 

ti139a0312

 

기가 허해진 것 같아 보양을 원한다면

보양식으로는 늘 육류 위주의 음식을 떠올리기 쉽다. 칼로리와 건강을 고려한 식단을 찾고 있다면 4월의 보양식으로 두릅을 추천한다. 두릅에는 부족한 기를 보완하고 정신을 안정시키는 ‘보기안신(補氣安神)’의 효능이 있다. 때문에 평소 피로를 많이 느끼거나 기운이 없을 때 두릅을 꾸준히 섭취해주면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로 마음과 머리가 복잡하다면

두릅순에서 나는 독특한 향은 입맛도 돋움과 동시에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정유성분도 지닌다. 이 성분은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거나, 긴장이 지속되는 직장인과 학생들에게는 활력을 주고 머리를 맑아지게 한다. 또 비타민 C와 B1, 신경을 안정시키는 칼슘도 풍부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불안감과 초조감을 없애는데 효과가 있다.

 

Stress

 

남들보다 두릅을 건강하게 섭취하고 싶다면

두릅은 맛과 향이 강한 식품이다. 두릅요리를 할 때는 향신료나 향이 강한 식재료와는 함께 조리하지 않도록 한다. <참 쉬운 약선 요리>를 집필한 왕혜문 한의사에 따르면 두릅은 약용가치가 높기 때문에 궁합이 맞는 식재료와 조리해 섭취하게 되면 그 효능이 높아진다. 마늘의 향이 강해 두릅과 상충되지 않을까 생각할 수 있지만, 함께 먹으면 혈액을 맑게 하고 혈압과 뇌혈류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굽거나 익히면 마늘 특유의 알싸한 향이 날아가 고소한 맛이 잘 어우러진다. 익은 마늘은 노화방지제인 항산화 물질 함유량이 높아지기 때문에 건강관리는 배가 된다. 또 쇠고기에 살짝 데쳐 양념한 두릅을 함께 섭취해주면, 기력향상과 입맛을 돋우게 하는데 도움을 준다.

 

맛 좋은 두릅 고르는 요령
① 두릅순은 연하고 굵은 것으로 고른다.

② 잎이 피지 않은 것으로 고른다.
③ 껍질이 많이 마르지 않았는지 확인한다.
④ 향이 강한 것이 싱싱한 두릅이다.

(Visited 7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