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관절 장애에 좋은 운동법

 

연말을 맞아 회식이나 밥 약속이 많아질 수 있다. 하지만 턱관절에 장애가 생기면 진수성찬을 앞두고도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 음식을 씹을 때나 말할 때 턱이 아프기 때문이다. 턱관절 장애가 심하면 턱이 잘 벌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 매년 30여만 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턱관절 장애는 어떤 이유로 발생하며, 또한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턱관절 장애가 발생하는 원인

턱관절 장애는 귀 앞 부위의 턱관절에 장애가 생긴 것을 말한다. 아래의 그림을 보면 이해하기 쉽다. 턱관절 장애는 턱관절 자체의 장애뿐 아니라 두경부 근육장애(긴장성 두통 등)도 포함한다.

 

201512-8-1

 

턱관절 장애가 발생하면 턱이나 귀, 머리나 얼굴 부위에 통증이 나타난다. 턱을 제대로 움직이기 어려워지고, 얼굴 모양이 비대칭으로 변한다.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기도 한다. 두통이나 목의 통증이 자주 발생할 수 있다.

 

턱관절 장애의 증상과 원인은 매우 다양하고 복합적이다. 골격 부조화나 외상, 유전적 소인 등에 의해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특정 행동 때문에 턱과 목의 근육 및 관절이 긴장하게 되면서 통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갈이, 손톱 깨물기, 입술 깨물기, 물건 깨물기, 껌 씹기, 턱을 내미는 습관, 혀를 내미는 습관, 머리를 앞이나 옆으로 치우쳐 두는 습관, 어깨를 움츠리는 습관, 전화기를 턱과 어깨 사이에 끼우고 통화하는 습관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201512-8-8

[divider color=”yellow”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 산출조건(턱관절 장애)
상병코드: K076 / 심사년월: 2012년~2014년 / 지급구분: 지급(심사결정분) / 약국 및 한방제외
□ 제공: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 >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 상병별 심사현황은 요양기관에서 환자진료 중 진단명이 확실하지 않은 상태에서 환자의 호소, 증세에 따라 일차 진단명을 부여하고 청구함으로써 실제 최종 확정 진단명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음

[divider color=”yellow”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턱관절 장애’ 진료 인원은 2012년 29만 3,741명에서 2014년 33만 8,846명까지 증가했다. 턱관절 장애는 주로 10~30대에서 발생했다. 20대 진료 인원이 전체의 26.2%를 차지했고, 뒤이어 10대가 19.6%, 30대가 16.5%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턱관절 장애 치료를 위한 운동요법

턱관절 장애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운동요법, 행동요법, 물리치료, 약물치료, 장치치료 등을 시행해야 한다. 이중 어느 장소에서나 쉽게 실시할 수 있는 운동요법에 대해 알아보자.

 

운동요법에는 혀를 안정 위치에 두기, 턱관절 회전운동, 목 펴기, 목 관절을 안정위치에 두기, 목운동, 어깨 자세 등이 있다. 단, 치과의사의 처방에 따라 운동요법을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아래의 기본 동작을 각각 6회 반복하는 것을 1세트로, 하루 6세트 실시하는 것이 좋다.

 

[divider color=”red”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턱관절 장애 운동요법>

1) 혀를 안정 위치에 두기

201512-8-2

① 혀를 입천장 앞쪽에 대면서 ‘딱’ 소리를 낸 다음 이 위치를 유지한다.
② 이때 혀의 앞부분을 입천장에 살짝 닿게 하되, 혀가 치아에 닿지 않게 한다. 상하의 치아도 서로 맞닿아 있으면 안 된다.
③ 숨은 코로 쉬도록 한다.
④ 평소에도 혀의 위치를 이 상태로 유지한다.

 

 

2) 턱관절 회전 운동

201512-8-3

① 혀를 안정위치에 둔다.
② 턱관절 부위에 양손의 둘째손가락을 대고 입을 벌린다. 턱관절의 돌출 부위가 손가락보다 앞으로 나오는 느낌이 들면 입을 그만 벌린다. 그 상태에서 입을 다문다.
③ 이때 혀는 입천장에서 떨어지지 않게 한다.
④ 이 범위 내에서 음식을 씹으면 턱관절의 탈구를 예방할 수 있다.

 

 

3) 목 펴기

201512-8-4

턱을 목 가까이로 당긴 다음, 목을 똑바로 세운다. 평소 이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4) 목 관절을 안정 위치에 두기

201512-8-5

① 목 뒤에서 양손을 깍지 낀다.
② 그다음 목을 똑바로 세운 뒤 머리를 앞으로 숙여 턱을 목에 최대한 붙인다.

 

 

5) 목 운동

201512-8-6

① 머리를 앞뒤로 숙이고 젖히는 운동을 6회 반복한다.
② 턱을 목에 최대한 목 쪽으로 당긴 상태에서 머리를 좌우로 숙인다. 귀가 어깨에 닿는다는 느낌으로 6회 반복한다.
③ 턱을 목 쪽으로 당긴 상태에서 ‘도리도리’ 하는 식으로 좌우로 머리를 6회 돌린다.

 

 

6) 어깨 자세

201512-8-7

양 어깻죽지를 뒤로 잡아당기는 느낌으로 젖히면서 아래쪽으로 내려뜨린다.

[divider color=”red”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Visited 271 times, 2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