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SOMEDAY

올 봄여름을 달콤하게 수놓은 노래가 있다. 내 것인 듯 내 것 아닌 내 것 같은 너의 주인공, 바로 정기고의 썸이다.
썸이란 말만 들어도 설레는 계절이 왔다. 사랑이 아니어도 좋다.
내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 something이 필요한 순간!
무언가 특별한 일이 일어날 것 같은 8월의 some day, 당신과 함께한다.


3

2

8월의 SOMEDAY

(Visited 10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