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의 혈관이 막혀 점차 뇌가 죽어가는 질병
뇌경색

 

지난 2007년 가수 방실이는 뇌경색으로 쓰러져 7년 동안 투병생활을 해 왔다. 현재 건강을 회복한 그녀는 불규칙적인 생활과 스트레스가 병의 원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처음 뇌경색 진단 시 숨 쉬기도 힘들고 말도 할 수 없었다는 그녀. 과연 가수 방실이가 앓았던 뇌경색은 어떤 질병일까?

 

 

 

뇌경색이란?

뇌졸중을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하면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허혈성 뇌졸중과 뇌로 가는 혈관이 터지면서 출혈이 발생하는 출혈성 뇌졸중으로 나뉜다.
이중 허혈성 뇌졸중이 뇌경색이고 출혈성 뇌졸중이 뇌출혈이다. 뇌경색은 전체 뇌졸중의 약 80%를 차지한다.

 

i63-64

 

[divider color=”yellow”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 산출조건(허혈성 뇌졸중)
상병코드: I63-I64 / 심사년월: 2013-2015년 / 지급구분: 지급(심사결정분) / 약국 및 한방제외
□ 제공: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 >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 상병별 심사현황은 요양기관에서 환자진료 중 진단명이 확실하지 않은 상태에서 환자의 호소, 증세에 따라 일차 진단명을 부여하고 청구함으로써 실제 최종 확정 진단명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음

[divider color=”yellow”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i63-64_01
[divider color=”yellow”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 산출조건(뇌졸중)
상병코드: I60-I64 / 심사년월: 2013-2015년 / 지급구분: 지급(심사결정분) / 약국 및 한방제외
□ 제공: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 >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 상병별 심사현황은 요양기관에서 환자진료 중 진단명이 확실하지 않은 상태에서 환자의 호소, 증세에 따라 일차 진단명을 부여하고 청구함으로써 실제 최종 확정 진단명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음

[divider color=”yellow” type=”solid” width=”100%” height=”1px” float=”left”][/divider]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5년 뇌경색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458,253명이다. 같은 해 뇌졸중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가 538,443명인 것을 보았을 때 전체 뇌졸중 환자 중 뇌경색 환자가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뇌경색은 2015년 기준 70세 이상의 환자가 55.4%의 비율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24.8%, 50대가 14.4%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환자 수가 증가함을 보였다.

 

 

 

뇌경색의 주 원인은 혈전

뇌경색의 가장 큰 원인은 혈액이 응고되어 만들어진 혈전이다. 혈전이 혈액의 흐름을 막아 뇌경색을 유발하는 것이다. 또한 고혈압, 당뇨, 부정맥, 심근경색, 고지혈증, 흡연, 음주, 비만 등은 뇌경색을 발생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Vein interior with blood in red

 

뇌경색은 크게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뇌혈관 벽에 혈전이 생기면서 혈관이 좁아져 막히는 뇌혈전증, 심장에서 만들어진 혈전이 혈류를 타고 멀리 떨어진 뇌혈관을 막는 뇌색전증, 뇌의 작은 혈관이 막히는 열공성 뇌경색이 있다.

 

 

 

뇌경색의 대표적인 증상들

뇌는 각 부분마다 기능이 다르기 때문에 손상 부위에 따라 뇌경색의 증상은 다양하게 나타난다. 뇌경색의 흔한 증상으로는 한쪽 방향의 얼굴, 팔, 다리에 마비가 오거나 저린 느낌이 들 경우, 입술이 한 쪽으로 돌아가고 눈이 안 보이는 경우가 있다.

 

Glasses - optician showing eyewear

 

또한 말이 어눌해지고 상대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기도 하며, 걸음을 걷기 어렵거나 머리가 아프고, 토하는 등 다양한 증상이 있다.

 

 

 

뇌경색은 1분 1초가 생명이다!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바로 119에 전화해야 한다. 치료의 기회는 3시간 이내가 효과적이지만 환자를 평가하고 검사하는 병원 내 과정을 감안한다면 60분 이내에 병원에 도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뇌세포는 단 몇 분간만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도 바로 손상을 입는다. 죽은 뇌세포는 다시 살릴 수 없기 때문에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것이다. 발생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한다면 후유증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

 

Doctor taking patients blood pressure in his office

 

뇌경색의 가장 중요한 치료법은 바로 예방이다. 뇌경색은 갑작스럽게 발생하지만 수년에 걸쳐서 서서히 뇌혈관에 문제가 생긴 것이기 때문이다. 뇌경색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혈압을 조절해 뇌경색의 대표적인 원인인 고혈압을 예방하는 것이다. 또한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의 섭취를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동맥경화증을 예방해야 한다. 이 밖에도 금연, 금주는 물론 질병에 대한 주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

(Visited 80 times, 2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