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반려동물] 반려동물이 주는 정신 건강 향상 효과

 

여러 연구 결과들이 반려동물들과의 상호반응이 사람의 정신 건강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 반려동물 돌보기와 같은 작은 활동을 통하여 성취감이나 자아 존중감 향상, 스트레스 수준의 감소, 우울감 감소, 불안감 감소, 신체의 변화에 대한 적응력 증가 등과 같이 정신 건강에 이점을 주는 효과들이 유도된다는 것이다.

 

 

 

tis014e14120073

 

마음의 문을 열게 하는 반려동물

정신분석학 분야에서 저명한 오스트리아의 지그문트 프로이트 박사는 환자와의 심리치료를 실시할 때 자신의 반려견 조피와 함께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 세션을 진행할 때, 조피가 한 쪽에 가만히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치료실 안의 긴장 분위기를 감소시키고 환자들이 쉽게 마음을 열게 하여 치료 효과를 높여주는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정신의학자 아론 캐처는 “주인과 반려동물이 함께 보내는 시간은 환자가 심리치료사와 보내는 시간과 비슷하다. 서로 참견이 아닌 ‘공감 소통’을 하기 때문이다”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이와 같이 반려동물은 사람들의 정신 건강에 이점을 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

 

 

 

tip101d15080510

 

전 연령층의 정신 건강에 도움을 주는 반려동물

사람과 동물 간의 관계를 연구하는 학술지인 ‘Society & Animals’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정신 건강의 정도를 평가하는 고독감 같은 지표를 반려동물이 개선할 수 있다고 한다. 호주 서부에 거주하는 33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반려견 기르기가 ‘사회적 교류와 호의 주고받기, 시민적 참여, 근린에 대한 호의적 인식, 커뮤니티 인식’의 증가에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대학 데이비스 캠퍼스 수의과 대학 연구진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반려견을 기르는 노년층은 ‘사회적, 정서적, 신체적 상태에 대한 불만이 현저하게 낮다’고 한다. 노년층뿐만 아니라 어린이들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환경에서 신체 건강과 사회성 및 정신 건강에서 도움을 받는다. 퍼듀 대학의 게일 F. 멜슨 교수는 특히 어떤 대상을 돌보거나 키우는 활동을 거의 해보지 못한 청소년의 경우, 반려동물을 기르면 정서적 발달과 안정감을 키우는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미국 질병관리 본부에서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아이들의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자존감도 높여 준다고 발표한 바가 있다.

 

 

 

trd032tg00293

 

주인을 향한 무조건적인 사랑이 정신 건강에 도움을 준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는 상대방으로부터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라 할 수 있는데, 주변의 사람들로부터 조건 없는 사랑을 받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대인 관계에서 사람들은 무의식중에 늘 상대방에게 잘 보여야 한다는 생각과 평가받고 있다는 강박관념에 일종의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반려동물들은 그들의 주인에게 무조건적인 애정과 사랑을 보여주기 때문에, 반려동물과의 상호작용은 사람들과의 일상에서 느끼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거부되거나 부정적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줄 수 있다. 또한 반려동물은 다른 사람에게 털어놓기 어려운 비밀을 나눌 수 있는 친구가 되며 슬픔을 나눌 수 있는 친구가 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정신 건강에 도움을 준다.

 

 

 

다양한 연구에서 반려동물은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행복감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반려동물은 이와 같이 인간에게 조건 없이 사랑을 주는 상호 교감의 동반자적인 관계로서 일상의 스트레스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청량제와 같은 휴식을 제공하는 존재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반려동물의 역할은 현대인들에게 불안 및 우울감 감소와 같은 정신적 위안과 상처받은 마음의 치유 기능까지 제공할 수 있다.

(Visited 274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