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라이프

[여행가의 노트] 낭만의 여수 밤바다

서울에 미세먼지가 자욱한 날이었다. 여수로 향하는 기차 차창 밖으로 뿌연 하늘이 보였다. 3시간 만에 도착한 여수, 걱정과는 달리 하늘이 푸르렀다. 역을 나서자 코로 들어오는 공기가 청정했다. 마스크는 가방에 넣어두고, 여수에서…

힐링 라이프

[질병과 명화] 찬란하게 빛나는 순간의 기록②, 클로드 모네

<수련> 1906년 (출처: Wikimedia Commons)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는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모네가 다섯 살이 되었을 때 상인이었던 아버지는 가족과 프랑스 북서부에 위치한 르 아브르(Le havre)로 이주한다. 이곳에서 보낸 유년시절은…

힐링 라이프

[영양 한 스푼] 침묵하는 장기, 간(肝)에 좋은 음식은?

간질환은 자각증상이 없기 때문에 간을 ‘침묵의 장기’라 부른다. 간에는 신경세포가 없어서 70% 이상 손상되어도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간의 조직에 지방이 끼면 지방간이 되고, 시간이 경과하면서 간에 염증세포가 증가하는 간염의 상태가…

힐링 라이프

[여행가의 노트] 부산, 언제 가도 좋은 그 곳

여행을 다니다보면 제2의 고향같이 느껴지는 장소가 있다. 반복되는 일상으로 흘러가던 어느 날인가 떠났던 부산이 그랬다. 부산의 풍경, 시원한 바닷바람, 어둠이 깔리면 드러나는 도심의 화려한 야경, 부산 사람들의 투박한 듯 정이…

힐링 라이프

[질병과 명화] 찬란하게 빛나는 순간의 기록① 오귀스트 르누아르

<보트 파티에서의 오찬> 1880~1881년 (출처: Wikimedia Commons) 오귀스트 르누아르(Pierre-Auguste Renoir, 1841~1919)는 프랑스 남서부에 위치한 도시 리모주에서 태어났다. 양복점을 운영하는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르누아르는 13세에 도자기 공방에 취직했다. 도자기에 그림을 그리면서…

힐링 라이프

[영양 한 스푼] 머리가 핑…. 빈혈과 식단 관리

현재 저개발 국가의 빈혈환자는 약 35억 명에 달할 정도로 빈혈은 세계에서 가장 흔한 질환 이다. 우리나라도 과거 보릿고개를 겪었던 시절에는 빈혈에 걸리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제는 먹을 것이 넘쳐나 빈혈에 걸리는…

힐링 라이프

[건강한 식탁] 5월엔 상큼하게, 토마토 두부 피자

토마토는 새콤하고, 달달하고, 가끔은 짭짤하기까지 하다. 여러 맛이 어우러져 있는 토마토를 넣어 요리하면 음식의 풍미가 더욱 깊어진다. 과일처럼 먹어도 맛있는 토마토는 익혀먹으면 맛이 깊어지고 영양소가 풍부해진다. 토마토가 지닌 특별한 성분…

힐링 라이프

[10분 운동법] 불룩하게 튀어나온 옆구리살, 안녕!

러브 핸들(Love handle)이라는 단어가 있다. 러브핸들은 배 옆에 둘러진, 한 움큼 잡히는 뱃살을 귀엽게 표현한 말이다. 영단어 그대로 풀이하면 ’사랑의 손잡이‘ 정도로 해석되지만 정말 사랑스럽기만 할까? 날이 따뜻해지면서 입맛이 돌고,…

1 2 3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