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 질병

어느 날 불쑥 찾아오는 마음의 감기, 우울증

우울증을 흔히 ‘마음의 감기’라고 부른다. 감기만큼이나 흔하게 다녀가는 정신질환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우울증을 마냥 가볍게만 볼 수 없다. 우울증이라는 깊은 어둠의 터널에 들어가면 불안, 수면장애, 사회생활과 대인관계 기피 등의 문제를 야기한다….

힐링 라이프

[질병과 명화] 캔버스로 옮겨진 음습한 우울, 에드바르트 뭉크

<불안> 1894년 (출처: Wikimedia Commons) 화가 에드바르트 뭉크(Edvard Munch, 1863~1944)는 노르웨이 남부의 작은 마을 뢰텐에서 태어났다. 군의관 아버지와 자상한 어머니 사이에서 성장한 뭉크의 어린 시절은 행복보다는 불행에 가까웠다. 그의 유년기는 질병과…

건강 포커스

[마음의 소리] 늘 불안한 당신에게, 공황발작과 공황장애

인간에게 불안은 떼놓을 수 없는 감정이다. 불안을 직접적으로 표현하지는 않더라도 ‘초조하다’, ‘걱정 된다’, ‘긴장 된다’는 식으로 감정을 토로해 본 적 있을 것이다. 한자리에 진득하게 못 있을 정도로 안절부절 했던 경험,…

힐링 라이프

[Good Choice! Food] 일상생활 속 호르몬 관리로 우울증 훨훨~

우울증을 ‘마음의 감기’라고 한다. 중년의 절반 정도가 걸린다는 우울증은 이제는 청소년들의 사춘기처럼 통과의례가 되어버린 것 같다. 40대는 신체의 재생 능력이 쇠퇴하고 성호르몬과 성장호르몬의 분비 난조로 인해 건강의 위기가 찾아올 수…

건강 포커스

[실버라이프] 100세 시대, 노인층의 정신 건강이 위험하다

의학 기술의 발달과 생활수준이 높아지면서 신체적인 질병으로 인한 사망률이 낮아져, 우리 사회는 지금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있다.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것 중 하나는 노인 자살 문제다….

1 2